본문 바로가기

[캘리그라피] '18 허균 진주고 우음


짙은 그늘 여름 경치 이루었는데
비 기운이 가벼운 추위 빚어내누나

나그네는 정히도 느낌이 많아

타관이라 뉘랑 함께 즐긴단말고

하늘가 밝은 달은 둥실 떠 있고

바다 위 푸른 구름 산만도하이

혼자 고단한 생활 한하느니

난간 비겨 괜히 상심만 하네


성소부부고 진주고 중 우음
한국고전번역원번역본 참조